kumoh national institute of technology
Networked Systems Lab.

Military IoT

NSL > Researches> Military IT> Military IoT
Long-Term Evolution Time Division Duplex(LTE-TDD) network in KOREA
By : 차중혁
Date : 2017-04-17
Views : 120

Title : Korea’s first LTE-TDD network, ROK Air Force establishes independent wireless communications system
Date : May 07, 2014

The first long-term evolution time division duplex (LTE-TDD) network is established in Korea. Securing the first implementation reference, Korean companies will be able to prepare a foothold to target LTE-TDD market, which is growing rapidly centering on China. LTE-TDD shares key WiBro technologies and produces high interoperability. Therefore, it is forecast to exert a considerable impact on WiBro industry evolution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Republic of Korea Air Force Electric Power Support System Development Group and the communications industry on the 6th, the ROK Air Force will promote the implementation of an LTE-TDD type ‘wireless network system for command and maintenance control’ with an investment of approximately KRW 32 billion. The goal is to establish a voice and data-based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 to cover around ten air bases operated by the ROK Air Force. This project holds special significance as it is the first instance to introduce LTE-TDD technology to Korea.

Together with LTE-FDD (long-term evolution frequency division duplex) mode used by common carriers in Korea, LTE-TDD forms a mainstream in wireless communications market. Unlike LTE-FDD where different frequencies are used for data upload and download, LTE-TDD handles the two processes with a time gap in between them. Both technologies have strengths and weaknesses. However, countries that have introduced the fourth-generation (4G) technology first are mainly using LTE-FDD.

All common carriers in Korea use LTE-FDD mode. As for LTE-TDD, it is only being studied at the moment. Therefore, introduction of LTE-TDD technology into Korea by the ROK Air Force is forecast to create a great stir in the industry. Although a military communication network, rather than a commercial on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establish an ecosystem for numerous LTE-TDD equipments and services including repeaters, base stations and terminals. This will also function as a stimulus accelerating th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Various companies must participate in this project as it involves all of the complicated end-to-end solutions, such as GPS, used for special purposes in the military,” said an executive of a global communication equipments maker. “Starting from the ROK Air Force project, a base for yet another LTE-TDD communication ecosystem will be established.”

Some forecast that the spreading of LTE-TDD would trigger WiBro, which has stopped growth, to evolve into a new technology. As both technologies use time division duplex mode, WiBro specialists that have been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their business will find a new breakthrough. The government has also emphasized the relevance with LTE-TDD while announcing a direction for WiBro evolution at the end of last year.

The ROK Air Force uses 2.2GHz band for the new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 The previously used 1.7GHz bandwidth will be returned according to the national ‘Mobile Gwanggaeto Plan 2.0’ policy. The goal is to establish conditions for prompt situation spreading and field-centered operations by introducing terminals to use VoIP, image and photo transmission and mobile contents.

“According to our review since last year, FDD and TDD modes do not have a noticeable difference function-wise. The only difference is found in repeaters and terminals,” said an ROK Air Force insider. He explained about the background of LTE-TDD introduction, “Above all, we have reached a conclusion that it is difficult to use FDD, which requires a consistent frequency interval.” He added that the ROK Air Force is discussing deployment of this service with a common carrier at the moment and that the contract would be signed as early as within the month.


국내 첫 LTE-TDD 사례 나온다???공군, 독자 무선통신체계 구축

시분할방식 롱텀에벌루션(LTE-TDD) 네트워크가 한국에 처음으로 구축된다. 우리나라 기업도 첫 구축사례(레퍼런스)를 확보하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급성장하는 LTE-TDD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LTE-TDD는 와이브로의 핵심 기술을 공유하고 호환성도 높아 향후 와이브로 산업 진화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6일 공군 전력지원체계사업단과 통신업계에 따르면 공군은 약 320억원을 투자해 LTE-TDD 방식의 ‘지휘?정비통제 무선네트워크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공군이 운영하는 10여 비행기지 전체에 음성과 데이터 기반 무선통신 체계를 만드는 게 목표다. 이번 사업은 특히 국내 최초로 LTE-TDD 기술을 도입하는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LTE-TDD는 국내 통신사가 쓰는 주파수분할방식 LTE(LTE-FDD)와 함께 무선통신 시장을 양분하는 기술이다. 데이터 업로드와 다운로드에 다른 주파수를 쓰는 LTE-FDD와 달리 LTE-TDD는 시간차를 두고 두 프로세스를 처리한다. 각각 장단점이 있지만 4세대(4G)를 먼저 도입한 국가에서는 주로 LTE-FDD를 쓴다.

국내 모든 통신사도 LTE-FDD 방식을 쓰고 있으며 LTE-TDD는 연구만 진행 중이다. 따라서 공군이 LTE-TDD 기술을 도입하면 업계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올 전망이다. 상용망이 아닌 군 전용 통신망이지만 중계기와 기지국, 단말기 등 수많은 LTE-TDD 장비와 서비스 기반 생태계가 갖춰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상용화를 한 단계 앞당기는 자극제도 될 수 있다.

한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 임원은 “이번 사업은 군에서 특수하게 사용하는 GPS 등 복잡한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이 모두 들어가기 때문에 여러 업체가 참여해야 한다”며 “공군 사업을 시작으로 LTE-TDD 관련 또 하나의 통신 생태계가 성장 기반을 갖추는 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LTE-TDD가 확산되면 성장을 멈춘 와이브로가 새로운 기술로 진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두 기술 모두 시분할 방식을 쓰기 때문에 그동안 사업에 어려움을 겪던 와이브로 전문업체들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부도 지난해 말 와이브로 진화 방향을 발표하며 LTE-TDD와 연계성을 강조한 바 있다.

공군은 새로운 무선통신체계에 2.2㎓ 대역을 사용한다. 기존에 쓰던 1.7㎓ 대역폭은 국가 ‘모바일 광개토 플랜 2.0’ 정책에 따라 반납한다. VoIP, 영상?사진 전송, 모바일 콘텐츠 사용이 가능한 단말기를 도입해 신속한 상황전파와 현장 중심 작전수행 여건을 갖추는 게 목표다. 올해 안에 사업을 마무리지을 방침이다.

공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검토한 결과에 따르면 FDD와 TDD 방식은 기능상으로 큰 차이가 없고 장비도 중계기와 단말기 부분만 다르다”며 “무엇보다 공군은 일정한 주파수 간격이 필요한 FDD는 사용이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LTE-TDD 도입 배경을 밝혔다. 그는 현재 한 통신사와 사업을 논의 중이며 이르면 이달 안에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목록
(Total:26 articles / page:1/3 )
Search